뉴스

구직자 48% "코로나19로 취업 희망 업종 바꿨다"

구직자 48% "코로나19로 취업 희망 업종 바꿨다"

SBS 뉴스

작성 2021.02.22 09:07 수정 2021.02.22 0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 관련 구직자 설문조사 (사진=사람인 제공, 연합뉴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구직자들의 절반 가까이가 취업 희망 업종을 바꾼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천62명을 상대로 2021년 취업 목표 변화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46%는 취업목표가 이전과 달라졌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이 바뀐 부분은 '취업하고자 하는 업종'으로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8.3%(복수 응답)가 꼽았다.

이어 연봉 수준을 바꿨다는 응답이 34.6%에 달했고 직무 변경(29.1%), 기업 규모(25.2%), 기업 유형(16.7%)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취업 목표 변화의 배경으로 코로나19의 영향이 매우 컸다(73.5%)고 답했다.

사람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여행·항공·숙박·외식업종이 큰 타격을 받으면서 해당 기업들은 채용을 진행하지 못했고, 기존 직원 80% 이상을 해고한 곳도 있다"며 "이러한 업종간 어려움이 설문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취업목표를 변경한 구직자들은 현재 목표하는 기업이 본인의 스펙 수준을 생각할 때 '적절하다'는 응답이 44.6%로 많았지만 '훨씬 낮춰가는 것'이라는 답변도 40.9%에 달했다.

응답자중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은 중소기업(61.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대기업·중견기업(36.5%), 공공기관(34.7%), 외국계 기업(11%), 공무원(10.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사진=사람인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