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키스 받고 범칙금 면제? '딱 걸린' 페루 경찰

[뉴스딱] 키스 받고 범칙금 면제? '딱 걸린' 페루 경찰

SBS 뉴스

작성 2021.02.22 08:22 수정 2021.02.22 1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시사평론가 고현준의 뉴스딱 시간입니다. 오늘(22일) 첫 소식 전해 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첫 소식은 남미 페루에서 전해진 이야기인데요, 한 경찰관이 코로나 방역조치를 어긴 여성에게 키스를 받고 범칙금을 면제해 준 사실이 주민의 신고로 들통났습니다.

페루의 한 한적한 도로변입니다. 경찰관이 한 여성에게 다가가 범칙금을 매기려 합니다. 이 여성은 코로나19 방역 조치의 일환인 야간 통행금지를 어겼다가 적발된 상태였습니다.

키스 받고 범칙금 면제해준 페루 경찰 논란
한 번만 봐달라며 사정하던 여성, 갑자기 경찰관에 가까이 다가서더니 입맞춤을 시도합니다.

처음에는 얼굴을 돌리며 거부하는듯했던 경찰관, 곧 주변을 살피기 시작했고 여성과 함께 구석진 곳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결국 여성에게 입맞춤을 받고서는 범칙금을 면제해줬는데요, 이 모습은 현장을 지켜보던 한 시민이 촬영해서 언론에 제보하면서 알려지게 됐습니다.

페루 경찰 당국은 이 경찰관에 대해서 직무정지 명령을 내리고 정식 징계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앵커>

순간의 유혹을 이기지 못한 대가는 좀 클 것 같습니다. 두 번째 소식 전해 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주한 대사들의 '김치 담그기' 소통
최근 한국 주재 외국대사들이 앞치마를 두르고 직접 김치를 담그는 모습을 잇따라 SNS에 올려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 대사와 그의 가족들인데요, 가족들이 함께 김치를 담가봤다며 갓김치, 또 오이소박이 등 각자 좋아하는 김치의 종류를 유창한 한국어로 소개도 합니다.

아이너 옌센 주한 덴마크 대사도 김치 담그는 모습을 SNS에 올리면서 김치가 맛있게 익었을 일주일 뒤가 기다려진다고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또 김치와 어울리는 음식으로 뭐가 좋은지 추천해 달라고도 했습니다.

주한 벨기에 대사관은 직원들이 김치를 담그며 단합도 다지고 아직 김치를 접해보지 못한 직원들이 김치를 알게 된 좋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최근 중국이 김장문화가 자신들의 것이라고 우기는 일 때문에 화난 분들 많으셨을 텐데요, 이번 주한 외국 대사들의 김치 홍보가 그나마 위안이 된다는 반응들도 있었습니다.

<앵커>

이렇게 외교관들의 행위는 되게 공식적인 거잖아요. 그렇다 보니까 의미가 조금 남다를 것 같아요. 마지막 소식 전해 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오늘 마지막 소식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올해도 각 대학들이 온라인으로 졸업식을 치르고 있는데요, 대학생 10명 가운데 7명은 온라인 졸업식은 의미가 없다면서 불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대학 졸업생 온라인 졸업식 불참 (자료화면)
올해 각 대학들의 졸업식 풍경입니다. 유튜브나 학교 홈페이지 등 온라인을 이용해서 학위수여식을 방송하고 있습니다.

미리 찍어둔 영상을 편집해서 송출하는 곳도 있고요. 또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곳도 있습니다.

졸업 사진은 단과대 또는 학과별로 날짜를 나눠서 교내에서 간단히 이뤄지는데요, 코로나 여파로 올해도 비대면 졸업식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한 취업포털 조사 결과 대졸 예정자 10명 가운데 7명은 이런 졸업식이라면 참석하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비대면도 비대면이지만 코로나로 인한 청년 취업난이 가중되면서 학생들이 졸업식 참여를 꺼리게 됐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