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의협 으름장에 경고한 정세균 "불법 집단행동시 단죄"

의협 으름장에 경고한 정세균 "불법 집단행동시 단죄"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2.22 07:43 수정 2021.02.22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범죄를 저질러서 금고 이상 형을 받으면 의사 면허를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에 대해 대한의사협회가 '백신 접종에 협력하지 않을 수도 있다'며 반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만약 집단행동을 하면 '엄중하게 단죄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의사협회가 '백신 접종 잠정 중단' 등 불법 집단행동을 현실화한다면 정부는 강력한 행정력을 발동하고, 엄중하게 단죄하겠다"고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대한의사협회가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에서 의결되면 총파업, 백신 접종 협력 중단 같은 전면적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으름장을 놓은 지 하루 만입니다.

민주당도 "국민 건강을 인질 삼아서 면죄부를 유지하려는 시도"라며 의협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의사협회 측과 SNS에서 설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백신 접종으로 협박하면 깡패지 의사냐"고 비판 글을 올리자,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의원이 입법권을 가지고 면허강탈법을 만들면 조폭이지 국회의원이냐"고 응수했습니다.

의협은 총리와 여당의 경고에도 연이틀 엄포를 이어갔습니다.

[최대집/대한의사협회 회장 : 선의의 피해자가 너무나 많이 발생할 수 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코로나의 백신 접종 관련된 협력, 이 체계가 모두 다 무너져 버릴 것 같습니다.]

의료관계법 위반뿐만 아니라 모든 범죄에서 의사가 금고 이상 형을 받으면 면허를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

여야 합의로 상임위 문턱을 넘은 만큼 앞으로 국회 법사위와 본회의에서도 통과 가능성이 더 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