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화 이글스 "학폭 논란 입증 어려워…판단 유보할 것"

한화 이글스 "학폭 논란 입증 어려워…판단 유보할 것"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2.21 16:34 수정 2021.02.24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화 이글스 "학폭 논란 입증 어려워…판단 유보할 것"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는 소속 선수 A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판단을 유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화는 오늘(21일) A선수의 학교 폭력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입증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구단은 "당사자 간 기억이 명확하게 다르고, 근거가 될 수 있는 학폭위 개최 기록이 해당 학교에 없다"며 판단 유보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한화는 "피해를 주장하고 있는 분의 일관적인 입장도 존중한다"면서도 가해자로 지목된 A선수가 구단에 법적 대응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