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국민위로금 야당 비판에 "품격 포기한 막장 정치"

민주당, 국민위로금 야당 비판에 "품격 포기한 막장 정치"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2.21 15: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상황 안정을 전제로 국민위로금을 검토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공세를 가하는 범야권의 반박에 대해 "품격을 포기한 비난"이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신영대 대변인은 오늘(21일) 논평에서 "국민의힘이 '개인 재산으로 지급해라·기획재정부 사무관보다 못한 대통령' 등 제1야당의 품격을 진즉에 포기한 듯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며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신 대변인은 "국민위로지원금 검토 언급은 백신 접종을 앞두고 코로나19 종식과 함께 평범한 일상의 회복을 앞당기기 위한 발언이라는 것을 국민의힘도 모르지 않을 것"이라며 "조롱 섞인 유치한 비난으로 일관하는 것이야말로 선거를 앞두고 펼치는 막장 정치는 아닌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조치로 인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희생, 마스크를 벗을 수 없는 불편함, 감염 전파 우려로 명절 귀성길마저 자제해야 했던 상황을 고려하면 국가와 정부의 역할이 더욱 절실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위로금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