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차라리 선거용 위로금이라 이름 붙여라"

국민의힘 "차라리 선거용 위로금이라 이름 붙여라"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2.21 13: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민의힘 "차라리 선거용 위로금이라 이름 붙여라"
야권은 문재인 대통령이 거론한 '국민 위로지원금'과 관련해 4·7 재보선을 겨냥한 '매표 행위'라며 강도 높은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는 시점에 '코로나19에서 벗어날 상황'을 전제로 지원금을 거론한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인식입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그냥 선거용 위로금이라고 고백하시라"며 "필요할 때는 외면하고 있다가 선거만 다가오면 매표하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시혜를 베풀 듯 위로금이라고 명명하는 것도 위선을 넘는 죄악"이라며 "위대한 국민을 원시 유권자로 보나"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지원금 지급 시기와 대상, 규모를 적절히 결정하지 못한다면서 "곗돈 받아서 운영하는 계주만도 못하다. 거리의 환전소만도 못하다"고 비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