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 · 4대책 후 기세 꺾인 서울아파트…매물 늘고 가격낮춘 거래도

2 · 4대책 후 기세 꺾인 서울아파트…매물 늘고 가격낮춘 거래도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2.21 09: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 · 4대책 후 기세 꺾인 서울아파트…매물 늘고 가격낮춘 거래도
대규모 주택 공급을 골자로 한 2·4대책 발표 이후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 폭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민간 시세 조사업체인 부동산114에 따르면 2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4% 올라 같은 달 첫째 주 상승률(0.17%) 대비 오름폭이 축소했습니다.

정부 공인 시세 조사기관인 한국부동산원의 통계로도 서울 아파트값은 2주 연속 상승 폭이 둔화했습니다.

2·4대책 이전까지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던 서울의 아파트 단지 중에서는 기세가 한풀 꺾이며 10억 원 초과 단지 중심으로 매매가 하락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서울 마포구 공덕동 래미안공덕4차 전용면적 59.9㎡는 지난 10일 12억4천700만원(12층)에 팔렸습니다.

지난달 20일 같은 면적이 12억 5천500만원(6층)으로 역대 최고가에 매매된 것과 비교하면 800만 원 하락한 금액입니다.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 등 보유세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 이전에 10억 원을 초과하는 고가 아파트를 처분하려는 움직임이 가시화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6월 1일 이후에는 조정대상지역에서 다주택자의 양도세율도 현재보다 10%포인트 올라갑니다.

2·4대책을 전후로 서울 아파트의 매물도 소폭이나마 증가세를 보이지만, 시장 안정세로 이어질지 여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전날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20일 전(2월 1일)보다 1.4% 늘었습니다.

이 기간 구로구가 6.3%로 매물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은평구, 강북구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2·4대책으로 부동산 시장이 안정됐다고 표현하기는 이른 시점"이라며 "서울 외곽이나 저평가 인식이 있는 지역의 상승 폭은 상대적으로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