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자 폭행' 이상열 감독, 잔여 시즌 포기

'제자 폭행' 이상열 감독, 잔여 시즌 포기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1.02.20 20:52 수정 2021.02.24 1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이상열 감독이 12년 전, 박철우 선수 폭행 사건에 대한 사죄와 반성의 의미로 남은 시즌을 포기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학폭 파문은 이제 야구로까지 확산됐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KB 손해보험은 이상열 감독이 남은 시즌 출장 포기 의사를 밝혀와 수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감독이 박철우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최우선이며 자성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감독은 남은 6경기를 결장하게 됩니다.

이 감독은 국가대표 코치였던 2009년 박철우를 구타해 무기한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다가 2년 만에 징계가 풀려 코트로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최근 배구계의 '학폭' 파문에 대해 '선수들에게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고 모범적인 모습을 보이려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가 박철우로부터 공개 비판을 받았습니다.

당시 솜방망이 징계로 복귀했다가 다시 셀프 징계로 잠시 코트를 떠나게 됐습니다.

---

'학폭 미투'는 프로야구로도 번졌습니다.

한화 구단의 유망주로부터 초등학교 시절 폭행과 왕따를 당했다는 주장이 SNS에 올라와 파문이 일었습니다.

[프로야구 유망주 폭력 제보자 : 냄새가 난다, 잘난 척을 심하게 한다, 몇 가지 이유로 왕따를 당하기 시작했어요. 지속적인 물리적 폭행도 있었고, 언어적인 괴롭힘도 있었고, 그 시절로 인해 저는 많이 망가졌고 어느 정도 제 삶에 영향을 주고 있을 겁니다.]

해당 선수가 폭로자를 알지도 못한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한화 구단은 자체 조사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