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저체온증에 일산화탄소 중독…미국 한파 사망 60명 육박

저체온증에 일산화탄소 중독…미국 한파 사망 60명 육박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2.20 05: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저체온증에 일산화탄소 중독…미국 한파 사망 60명 육박
최근 미국을 강타한 한파로 숨진 사망자 수가 60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AP통신은 텍사스주 등을 비롯해 미국 전역에서 최소 58명이 한파로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텍사스주 애빌린에서는 60세 노인이 난방이 끊긴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는 등 6명이 숨졌습니다.

텍사스주 콘로에서도 11살 아이가 이동식 주택에서 잠을 자다가 사망했습니다.

테네시의 한 농부와 오클라호마주 17살 소녀는 얼음이 서린 연못에 빠져 목숨을 잃었습니다.

앞서 텍사스주에서는 난방을 위해 밀폐된 차고에서 자동차에 시동을 켜거나 실내에서 가스 그릴 등을 사용하다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다수가 사망했습니다.

또 빙판길 차 사고와 화재로 인한 사망자도 속출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날씨가 풀리는 다음 주에 경찰 등 행정 당국이 주민 안전 유무를 점검하게 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추가 사망자가 확인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최악의 인명·재산 피해를 낸 텍사스주에선 전력이 복구됐지만, 식수난 해결이 새로운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텍사스주 전력망을 운영하는 전기신뢰성위원회(ERCOT)는 전력 시스템이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밝혔습니다.

텍사스주 정전 규모는 한때 450만 가구에 달하면서 주민들은 혹한의 추위 속에서 극심한 고통을 겪었습니다.

다행히 전기는 들어왔지만, 수도관 동파 등에 따른 식수난은 계속됐습니다.

텍사스주는 160개 카운티 1천440만명에게 수도 공급이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CNN 방송은 미국 기상청 자료를 인용해 눈과 얼음으로 뒤덮였던 지역이 이번 주말부터 녹기 시작할 것이라며 다음 주 중반 텍사스 대부분 지역의 최고 온도는 영상 10∼20도대를 보일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