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국무부 "위안부는 인신매매…지독한 인권침해"

미 국무부 "위안부는 인신매매…지독한 인권침해"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2.19 09: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국무부 "위안부는 인신매매…지독한 인권침해"
미국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여러 차례 밝혔듯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한 성적인 목적의 여성 인신매매는 지독한 인권 침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는 현지시간 18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논문 주장에 대한 질의에 "우리는 일본과 한국이 치유와 화해를 촉진하는 방향으로 이 문제에 대해 계속 협력할 것을 오랫동안 권장해 왔다"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국무부의 언급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기존의 입장과 같은 것이지만, 최근 램지어 교수의 논문 파동으로 이 사안이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다시 한 번 일본 책임론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