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새벽 수 km 추격 끝 은행 돌진…차 주인 알고 보니

새벽 수 km 추격 끝 은행 돌진…차 주인 알고 보니

G1 윤수진 기자

작성 2021.02.19 08:17 수정 2021.02.19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8일) 새벽 춘천에서 10대와 20대 5명이 타고 있던 승용차가 가로수와 건물을 잇따라 들이받아 2명이 숨졌습니다. 음주운전을 의심한 순찰차와 추격을 벌이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입니다.

G1 방송 윤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 새벽 승용차 1대가 시내 한복판을 빠르게 내달립니다.

순찰차가 경광등을 켜고 뒤쫓지만 질주는 이어집니다.

수 킬로미터 추격 끝에 승용차는 내리막길로 들어섰는데, 순식간에 대로변 가로수를 들이받고 은행으로 돌진합니다.

이 사고로 운전석과 조수석에 탄 것으로 추정되는 2명이 숨지고, 뒷자리에 있던 3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폐차장으로 입고된 사고 차량입니다. 말 그대로 종잇장처럼 구겨져서 보시는 것처럼 형체도 알아볼 수 없는 지경입니다.

새벽 시간대라 추가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차량이 들이받은 은행은 심하게 파손됐고 현장 곳곳에는 사고 당시 충격이 선명합니다.

[근처 상인 : 바로 우리 앞을 때리고 갔으니 얼마나 놀라요. 조금만 잘못 꺾었으면 바로 우리 집이야. 너무 놀랐어요.]

차에 타고 있던 것은 대학 입학을 앞둔 학생과 휴가 나온 군인 등 선후배 사이인 10대 3명과 20대 2명으로, 사고 차량은 20대 운전자의 아버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길종국/춘천경찰서 교통조사팀장 : 지구대 순찰차량이 지그재그로 운전하는 차량을 발견하고 안전을 위해서 갓길에 정차를 요구했으나 이를 무시하고….]

경찰은 중상자들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다는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