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법 사찰 쟁점화…"DJ 정부도" vs "물타기 말라"

불법 사찰 쟁점화…"DJ 정부도" vs "물타기 말라"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2.18 20:58 수정 2021.02.18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논란에 대해 국민의힘이 역공에 나섰습니다. 김대중 정부 시절에는 국정원이 불법 도청까지 했다며 비난했는데 민주당은 물타기 하지 말라고 맞받았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에서는 사찰 정국의 반전 카드로 박민식 부산시장 경선후보를 내세웠습니다.

지난 2005년 검찰이 김대중 정부의 국정원 불법 도청 사건을 수사할 때 주임검사였습니다.

박 후보는 김대중 정부 시절이야말로 국정원의 불법 도청이 가장 활발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민식/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후보 : 사회 지도층 인사 약 1,800명의 통화를 무차별 도청했습니다.]

이어 김대중 정부 핵심이었던 박지원 국정원장이 꺼낸 MB정부 사찰 의혹은 보궐 선거를 앞두고 야당 후보를 흔들기 위한 정치공작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은 전형적인 물타기 공세라며 평가절하했습니다.

이명박 정부의 불법 사찰 행위는 증거가 차고 넘친다며 본질을 흐리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방귀 뀐 놈이 성내는 적반하장의 낯부끄러운 행태입니다.]

나아가 박근혜 정부에서도 불법 사찰 개연성이 있는 만큼 국회 차원의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을 밝히겠다고 한 발 더 나아갔습니다.

정의당 배진교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11년 인천 남동구청장이던 자신에 대한 국정원의 사찰 문건 원본을 공개하며 민주당 반박에 힘을 실었습니다.

야당의 본격적인 맞불 선언으로 불법 사찰 의혹은 역대 정부까지 물고 들어가는 4월 재보선의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김승태,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