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용구 고열 불출석"…"그럼 코로나 검사부터 받아라" 법사위 파행

"이용구 고열 불출석"…"그럼 코로나 검사부터 받아라" 법사위 파행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2.18 13:40 수정 2021.02.18 1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용구 고열 불출석"…"그럼 코로나 검사부터 받아라" 법사위 파행
오늘(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오전 회의는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불출석 문제로 파행됐습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회의를 시작하면서 "이 차관이 고열이라 혹시 국회에 오더라도 회의장에 들어올 수 없는 사정이라고 해서 불참을 허용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은 이 차관이 의도적으로 출석을 회피한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제가 확인한 바로는 (코로나 관련은) 아닌 것 같다"며 "본인의 현안이 걸려 있으니 의도적으로 (출석을) 피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도 "열이 나서 국회에 못 올 정도라면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이 코로나 검사"라며 "그렇지 않다면 국회 출석을 피하려고 거짓말한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추궁했습니다.

이어 "장관을 비롯해 이 차관 주변에 있는 법무부 분들은 다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몰아세웠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병가를 하루 냈고 법무부에는 현재 출근하지 못한 상태로 안다"며 "코로나 관련인지, 열과 관련돼 있는지는 제가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논란이 이어지자 윤 위원장은 "위원회에서 파악한 바로는 이 차관이 곧 코로나 검사를 받으러 갈 모양"이라며 오전 회의를 중단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