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도 공매도 제도 손보나…"투명성 강화 검토"

미국도 공매도 제도 손보나…"투명성 강화 검토"

SBS 뉴스

작성 2021.02.18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도 공매도 제도 손보나…"투명성 강화 검토"
'게임스톱' 사태를 계기로 미국 증권 당국이 공매도 제도의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2010년 개정된 도드-프랭크법에 따라 상장 주식별 공매도 물량 정보를 수집해 공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이 법은 원래 SEC가 주식 대여에 관한 정보 공개를 강화하는 내용의 규칙을 제정하고 종목별 공매도 물량을 최소 한달에 한번 공표하도록 했다.

그러나 SEC는 아직 그런 규칙을 제정하지 않았고 충분한 공매도 물량 정보가 공표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SEC 일부 당국자는 대형 투자자의 공매도 포지션이 공개되면 다른 투자자가 너도나도 이를 따라하며서 부작용이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를 과거에 제기한 바 있다.

하지만 SEC 당국자들이 이런 자료가 있다면 게임스톱 사태 때 유용했을 것이라는 의견을 최근 월가 경영진들과의 대화에서 보였다고 저널은 전했다.

18일 열리는 미 의회 청문회에서도 게임스톱 주식 거래와 관련한 공매도 정보 부족 문제가 논의될 예정이다.

다만 더 많은 정보를 확보한다고 해서 시장의 변동성을 높이는 쇼트 스퀴즈(공매도 투자자들이 이미 판 주식을 갚아야 하는 상황)를 예방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며 투명성 강화 조치가 공매도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반론도 있다고 저널은 소개했다.

지난달 게임스톱 주가는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월스트리트베츠'(WallStreetBets) 대화방을 중심으로 뭉친 개인들의 주식 매수에 힘입어 한달 만에 20달러에서 400달러대로 급등했다.

여기에는 공매도한 주식을 갚기 위해 쇼트 스퀴즈에 몰린 헤지펀드들이 게임스톱을 대거 사들인 점도 일조했다.

게임스톱의 주가는 최근 40달러대로 하락해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