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꼭 오해 풀어주세요"…김민지, 화목한 일상 공개 후 전한 속내

"꼭 오해 풀어주세요"…김민지, 화목한 일상 공개 후 전한 속내

SBS 뉴스

작성 2021.02.18 1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꼭 오해 풀어주세요"…김민지, 화목한 일상 공개 후 전한 속내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박지성의 아내이자 전 SBS 아나운서인 김민지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화목한 일상을 공개해 큰 관심을 모은 가운데, 방송 이후 김민지가 "방송에 나온 모습이 전부는 아니다"라며 속 깊은 출연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14일 박지성과 김민지 부부는 MBC 예능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을 통해 부부의 일상을 공개했습니다. 방송에서 김민지는 철저한 육아 분담이 가능한 이유로 박지성의 뛰어난 팀플레이 능력을 꼽았고, "남편은 일을 찾아서 하는 스타일"이라며 스윗한 남편 박지성을 칭찬했는데요,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남편으로서도 박지성은 월드클래스", "결혼 장려 방송인가"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감탄했습니다.


그런데 방송 이후 김민지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좋은 오해 해주셔서 감사하지만 꼭 오해를 풀어달라"며 장문의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는데요, 김민지는 "방송을 보면서 제 모습인데도 '저 때의 제가 부럽다' 생각했다"면서 "우리 사는 모습을 예쁘게 봐준 분들 모두 감사드린다. 하지만 너무 속상해하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글을 쓴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김민지는 이어 "오늘만 해도 남편은 새벽같이 칼바람 맞으며 전주로 출근했고, 아이들은 내내 아침밥 제대로 안 먹는다고 혼나며, 패션 테러리스트 같은 복장으로 유치원에 갔다"며 "(방송에 보이는) 저 모습이 우리의 매일, 일상의 전부는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김민지는 또 "방송에는 특별히 이런 날, 이런 모습이 보여진 것뿐"이라며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서 그 오해를 꼭 풀었으면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글이 참 귀엽고 따뜻하다", "어떤 마음으로 글을 썼을지가 보여서 감동입니다", "난로 같이 속 깊은 소감이네요" 등 훈훈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유튜브 '김민지의 만두랑', MBC '쓰리박 : 두 번째 심장'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