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페이스북, 호주서 뉴스 서비스 중단…사용료 요구에 반발

페이스북, 호주서 뉴스 서비스 중단…사용료 요구에 반발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2.18 11: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페이스북, 호주서 뉴스 서비스 중단…사용료 요구에 반발
페이스북이 호주에서 뉴스 서비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거대 디지털 플랫폼 업체에 뉴스 사용료를 부과하겠다는 호주 정부의 방침에 반발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AP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현지 시간 17일 블로그에 글을 올려 호주에서 뉴스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전 세계의 페이스북 사용자들은 앞으로 호주 언론사들이 올리는 뉴스 콘텐츠를 볼 수 없고, 호주에 있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은 자국은 물론 해외 매체들이 올린 기사들을 볼 수 없게 됐습니다.

페이스북은 호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법안이 "플랫폼과 언론의 관계를 완전히 잘 못 이해했다"고 말했습니다.

언론사들이 뉴스 공유를 통해 페이스북보다 더 많은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페이스북은 "언론은 기사를 자발적으로 올리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지난해 4억700만 호주 달러(약 3천492억 원)를 벌어들였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북은 "현실을 무시하는 법안을 따르거나, 호주에서 뉴스 서비스를 차단하거나" 둘 중 하나였고 이중 후자를 선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페이스북의 발표가 있은 뒤 조시 프라이덴버그 호주 재무장관은 트위터에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와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며 "길을 찾기 위해 대화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북과 함께 사용료 부과의 타깃이 됐던 구글은 호주 정부의 정책에 반발하면서도 호주 언론사들과 사용료 협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구글은 현지시간 16일 루퍼트 머독이 소유한 뉴스코퍼레이션 소속 언론사들에게 뉴스 사용료를 지불하기로 했고, 하루 전에는 호주의 대형 미디어 기업인 '세븐 웨스트 미디어'와 사용료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