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망언을 기회로 삼자"…"램지어는 일본 대변인"

"망언을 기회로 삼자"…"램지어는 일본 대변인"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1.02.17 20:29 수정 2021.02.17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 오늘(17일) 하버드대 학생회가 온라인 세미나를 열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망언을 기회로 삼아서 국제사법재판소에서 문제를 해결하자고 했고 함께 참석한 전문가들도 일본 정부와 일부 학자들의 망언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먼저,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이용수 할머니는 하버드대 학생들에게 마크 램지어 교수 사건을 위안부 문제 해결의 기회로 삼자고 말했습니다.

램지어 교수의 망언으로 위안부 문제에 다시 관심이 쏠리고 있다는 겁니다.

[이용수/위안부 피해자 : 무시하되, 그 교수가 잘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아무 진전이 없고 일본에 저렇게 당하고 있으니까, 핵심을 이렇게 찔러주면 더 정신을 차려서….]

우리 정부가 일본을 설득해 국제사법재판소에서 이 문제를 따져본다면 반드시 우리가 이길 거라고 했습니다.

[이용수/위안부 피해자 : 국제사법재판에 가서 완벽하게 따지자, 재판을 받아보자. (우리가) 반드시, 반드시, 이길 겁니다.]

샌프란시스코 고등법원 판사를 지낸 릴리언 싱 위안부정의연대 공동의장은 "역사를 부정할 순 없다"며 램지어 교수의 주장을 반박했고,

[릴리언 싱/위안부정의연대 공동의장 : (램지어 교수 같은 사람들은) 일본을 위한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일본이 역사를 다시 새로 쓰고 세탁하는 일을 돕고 있습니다.]

'위안부 지킴이'로 유명한 마이크 혼다 전 연방 하원의원은 일본 정부의 거짓말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마이크 혼다/전 연방 하원의원 : 일본 아베 신조 전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거짓말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거짓 주장을 반복하는 사람들은 지난 1월 의사당에 난입한 트럼프 지지자들과 다르지 않습니다.]

시민단체 반크는 하버드대 총장에게 램지어 교수 논문 철회 등을 요구하는 메일을 보냈는데 "학문의 자유가 있다"는 취지의 답이 돌아왔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화면제공 : 하버드대 아시아태평양 법대 학생회(APALSA))  

▶ "조선인 범죄 많아서"…간토 학살도 부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