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팀 소환 요청 불응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팀 소환 요청 불응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2.17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팀 소환 요청 불응
▲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소환 조사를 받으라고 요구했으나 이 지검장이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정당국에 따르면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 수사팀은 지난주 이 지검장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었지만, 이 지검장은 소환 요구에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최소한 두 차례 이상 소환 조사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에 대한 '불법 출금 조처'와 더불어 '수사 중단 외압' 의혹까지 투트랙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2차 공익신고서에 따르면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2019년 김 전 차관 측에 출금 정보가 유출된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김 전 차관에 대한 긴급 출금 조처 자체가 불법적으로 이뤄진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려 했으나, 대검 반부패강력부의 압력으로 해당 수사를 중단했습니다.

이 지검장은 당시 대검 반부패부장으로, '수사 중단 외압' 의혹의 핵심 당사자입니다.

앞서 당시 보고라인에 있던 문홍성 수원지검장(당시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김형근 서울북부지검 차장검사(대검 수사지휘과장)는 지난주 참고인으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어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법무부 검찰국장)도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특정인 소환여부 등 수사 상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