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합참 "북한 남성 헤엄 귀순…포착했지만 조치 미흡"

합참 "북한 남성 헤엄 귀순…포착했지만 조치 미흡"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1.02.17 09:08 수정 2021.02.17 12: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합참 "북한 남성 헤엄 귀순…포착했지만 조치 미흡"
합동참모본부는 어제(16일) 동해 민통선 북방에서 신병을 확보한 북한 남성은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한 채 해상을 통해 남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 부근 해안으로 상륙해 해안 철책 하단 배수로를 통과한 것으로 합참은 추정했습니다.

이후 우리 군은 오전 4시 20분쯤 남쪽으로 이동하던 이 남성을 민통선 검문소 CCTV로 식별했고, 작전 병력을 투입했습니다.

신병 확보는 오전 7시 20분 이뤄졌습니다.

합참 조사 결과, 북한 남성이 몇 차례 우리 군 감시장비에 포착됐지만 적절한 조치가 뒤따르지 않았고, 배수로 차단시설도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합참은 이번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