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남성 붙잡힌 인근 해안서 잠수복 · 오리발 발견"

"북한 남성 붙잡힌 인근 해안서 잠수복 · 오리발 발견"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2.17 07:51 수정 2021.02.17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남성 붙잡힌 인근 해안서 잠수복 · 오리발 발견"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북한 남성이 월남한 장소로 추정되는 강원 고성 지역 해안가에서 잠수복과 오리발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은 이 남성이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하고 바다를 통해 월남한 것으로 추정하고, 군인 여부 등 북한에서의 직업 등을 캐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오늘(17일) "어제 고성 지역 해안가에서 잠수복과 오리발이 발견된 것으로 안다"며 "동해 민통선(민간인통제선) 검문소 일대에서 신병을 확보한 북한 남성 추정 미상 인원이 착용했을 가능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군은 북한 남성이 해상으로 월남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뒀는데, 해안가에서 잠수복과 오리발이 발견돼 이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비록 잠수복을 착용했다고 해도 한겨울 차가운 바다로 월남하는 것은 보통 체력으로는 어렵기 때문에 군과 정보당국은 이 남성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남성은 20대 초반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해 11월 최전방 철책을 넘어 귀순 의사를 표명한 북한 남성도 마치 '기계체조 선수'와 같은 몸놀림으로 철책을 가뿐히 넘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북한 남성들이 보통의 상식을 넘어서는 방식으로 월남하는 것에 대해서 군 관계자들은 예사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 남성 1명은 어제 오전 4시 20분쯤 동해 민통선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던 중 검문소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습니다.

군은 작전 병력을 투입해 오전 7시 20분쯤 이 남성의 신병을 확보했습니다.

이 남성은 조사 과정에서 귀순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참 전비태세검열실은 지상작전사령부와 합동으로 해당 부대의 경계태세에 문제가 없었는지 현장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부대는 작년 11월 북한군 남성의 '철책 귀순'과 2012년 10월 북한군 병사가 군 초소 문을 두드려 귀순 의사를 표시한 일명 '노크 귀순'이 있었던 곳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