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폭 나오면 프로 못 뛴다"…이재영-다영엔 소급 X

"학폭 나오면 프로 못 뛴다"…이재영-다영엔 소급 X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02.17 07:35 수정 2021.02.24 13: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배구연맹이 앞으로 학교 폭력에 연루된 적이 있으면 프로선수를 뛸 수 없도록 학교 폭력 징계 규정을 새로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이재영-이다영 자매에 대해서는 이 규정을 소급 적용할 수 없어서 연맹 차원의 징계는 할 수 없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보도에,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프로배구연맹은 3시간이 넘는 대책회의 결과 '학교 폭력' 관련 규정을 신설해 현역 선수들의 징계는 물론 '학폭' 전력이 있는 선수들의 프로 진입 자체를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신무철/한국배구연맹 사무총장 : 프로배구 드래프트 시에 선수로부터 서약서를 징구하고 서약서에 허위가 발견되면 추후라도 영구제명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신설 규정은 소급 적용이 안 돼 이번에 물의를 일으킨 이재영·다영 자매 등 가해 선수들에게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신무철/한국배구연맹 사무총장 : 규정을 새로 만들게 되면 그때부터 시행하게 되고요. 과거까지 소급 적용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봐서 이미 구단으로부터 무기한 출전 정지를 받았고요.]

규정을 신설하기 위해서는 법률 자문과 이사회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배구계의 '학폭' 미투는 이어졌습니다.

현재까지는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들이 '학폭'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중학교 시절 '학폭' 의혹이 제기된 A 구단의 현역 선수가 피해자에게 메시지로 접촉해 당시 기억을 추궁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을 키웠습니다.

한국 배구의 이런 씁쓸한 현실은 외신을 통해 해외에서도 화제가 됐습니다.

쌍둥이 자매의 학폭으로 인한 대표팀 이탈을 집중 조명하며 폭력이 만연한 한국 스포츠를 꼬집었습니다.

한편, 문체부는 운동부의 징계 이력을 통합 관리해 학교 폭력을 검증하고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