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주 · 서해안 많은 눈…호남 16개 시군 '대설특보'

광주 · 서해안 많은 눈…호남 16개 시군 '대설특보'

KBC 이준호 기자

작성 2021.02.17 08:04 수정 2021.02.17 0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금 들으신 대로 오늘(17일) 남부지방에는 적잖은 눈이 올 걸로 보입니다. 이미 밤사이에도 광주와 서해안에 눈이 많이 내렸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서 현재 상황 들어보겠습니다.

KBC 이준호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광주 광천사거리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에 제가 새벽 5시 반부터 나와 있는데요, 눈이 내리다 그치다를 반복하다 잠시 지금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밤새 눈이 꽤 많이 쌓였는데요, 눈이 얼마나 많이 왔는지 지금 제가 들고 있는 이 15cm의 자로 한번 측정을 해 보겠습니다.

약 3cm의 눈이 쌓인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제설 작업이 벌어지고 있는 도로는 곳곳이 얼어붙고 또 블랙아이스까지 끼면서 차량들이 평소보다 서행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현재 광주와 나주, 영광 등 광주 전남 16개 시군에 대설특보가 내려졌습니다.

눈은 장성 7.5cm를 최고로 담양 7.0, 광주 5.9, 곡성 4.6cm가 쌓였습니다.

기상청은 내일 낮까지 3~8cm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눈과 함께 기온도 뚝 떨어졌습니다.

오늘 아침 기온은 광주 영하 5도, 담양과 구례 영하 7도 등 영하 8도에서 영하 5도 분포로 어제보다 2~3도가량 더 낮겠습니다.

낮 최고 기온도 영하 3도에서 영하 1도 분포로 대부분 지역이 하루 종일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현재 거문도 초도와 전남 16개 시군에 강풍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전남 지역 여객선 항로 56곳 중 46곳의 운항이 통제된 상태입니다.

강풍주의보와 대설특보는 각각 내일 오후와 내일 오전에 대부분 해제될 것으로 보이며 추위는 금요일 오후부터 차츰 풀리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