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외무상, 위안부 피해자 'ICJ 회부' 발언에 "논평 삼가겠다"

日 외무상, 위안부 피해자 'ICJ 회부' 발언에 "논평 삼가겠다"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2.16 1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외무상, 위안부 피해자 ICJ 회부 발언에 "논평 삼가겠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1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3) 할머니의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발언에 대해 논평을 삼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오후 도쿄 외무성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어떤 의도로, 어떤 생각으로 발언한 것인지 저는 알지 못하기 때문에 논평을 삼가겠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한국 법원의 위안부 배상) 판결은 국제법과 일한 양국 간의 합의에 명백히 반하는 것으로, 일본으로서는 한국에 대해 국가로서 자기 책임으로 즉시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강구할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일본의 대응 조치에 대해서는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두고 계속해서 의연히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