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정원 "북한, 코로나 백신 기술탈취 시도…화이자 해킹"

국정원 "북한, 코로나 백신 기술탈취 시도…화이자 해킹"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21.02.16 17:06 수정 2021.02.16 1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정원 "북한, 코로나 백신 기술탈취 시도…화이자 해킹"
북한이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기술을 탈취하기 위해 미국 제약사인 화이자를 해킹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오늘(16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북한이 코로나 치료제 원천파일을 확보하기 위해 여러차례 침투 시도가 있었다고 보고했다고 국회 정보위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 밖에도 첨단 기술과 금전 탈취를 목표로 메일을 보내는 방식으로 기업을 협박하기도 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박 원장은 북한의 평균 사이버 공격시도가 전년대비 32%가 증가했다며 유관기관과 연계해 대부분 차단했다고 설명했다고 국회 정보위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