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국토부, 부동산 가격 안정에 명운 걸어달라"

문 대통령 "국토부, 부동산 가격 안정에 명운 걸어달라"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2.16 16:47 수정 2021.02.16 1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국토부, 부동산 가격 안정에 명운 걸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토교통부를 향해 "2·4 부동산 대책을 중심으로 주택 가격과 전월세 가격을 조속히 안정시키는 데 부처의 명운을 걸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6일) 오후 청와대와 정부세종청사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된 국토교통부 업무보고에서 "지금 이 시기에 국토교통부가 반드시 성공시켜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가 부동산 정책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주택 공급의 획기적인 확대가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역세권 등 도심지에서도 공공의 주도로 충분한 물량의 주택공급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변창흠 표 부동산 정책을 반드시 성공시켜 국민들이 더 이상 주택 문제로 걱정하지 않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정책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광역 지자체간 연대 협력으로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광역 경제권을 만들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도로와 철도망 등 광역 교통 인프라를 확충해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토교통부 업무에서 국민들이 여전히 미흡하다고 느끼는 분야가 건설현장에서의 산재 사망사고"라면서, "건설현장 사망자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업무보고에는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청와대 주요 관계자들을 비롯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익표 당 정책위의장, 전선미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등이 참석했고, 세종청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변창흠 국토부 장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