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도, 확진자 접촉 위험 '알림앱' 개발

경기도, 확진자 접촉 위험 '알림앱' 개발

한주한 기자 jhaan@sbs.co.kr

작성 2021.02.16 1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진자와의 접촉 위험성을 알려주는 스마트폰 앱을 개발해서 서비스에 들어갑니다. 감염 위험을 스스로 판단하고, 진단검사를 자발적으로 받도록, 유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주한 기자입니다.

<기자>

스마트폰 앱을 켜자 코로나 확진자 한 명과 언제 어느 곳에서 접촉했을 가능성을 알려줍니다.

확진자가 거쳐간 지역과 앱 사용자의 2주간 동선을 서로 비교해 만났을 가능성을 분석한 것입니다.

경기도가 서울대 산업수학연구센터와 개발한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앱입니다.

확진자 동선 정보는 경기도 심층역학조사 데이터가, 앱 사용자 동선은 스마트폰 위치 정보가 활용됩니다.

앱 사용자는 위치정보 수집에 동의하고 알림 설정을 하면, 확진자와 동선이 10분 이상 겹칠 경우 위험 경보를 자동으로 전달받게 됩니다.

사용된 개인 정보는 암호화 상태에서 연산과 분석이 진행되기 때문에 노출 위험이 적습니다.

[천정희/서울대 산업수학연구센터장 : 자신의 스마트폰에 보관돼있는 암호키가 노출되지 않는 한 (개인정보는) 수학적으로 안전하게 보호되는 암호기술이 적용됐습니다.]

확진자 이동 경로 정보는 방역을 위해 중요하지만, 지금은 재난문자 등으로 단순 전달되는데 그치고 있습니다.

반면 경기도의 알림 앱을 이용하면 확진자와의 접촉 가능성까지 파악할 수 있어 선제적 대응에 도움이 됩니다.

[전승현/경기도 데이터정책과장 : 직접 본인들이 (확진자의 동선을) 비교하고 위험에 노출됐는지를 파악함으로써 선제적으로 본인의 검사를 진행하게 돼서 방역활동에 조금 더 자발적인 도움이 되지 않을까...]

경기도는 알림 앱 서비스를 이달 말 시작할 예정인데, 우선은 경기도 지역에만 적용하고 수도권 전체로 확대하는 방안을 해당 지자체와 협의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