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국제법 판단 받자"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국제법 판단 받자"

하정연 기자 ha@sbs.co.kr

작성 2021.02.16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로 넘겨서 판단을 받자고 호소했습니다. 위안부 강제 동원을 부정하는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기 위한 차원입니다.

하정연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회견에 직접 나섰습니다.

이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국제사법재판소의 판단을 받자고 호소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 : 마지막으로 우리 대통령님한테 절박한 마음으로 눈물로 이렇게….손에 손을 잡고 국제법정에 나가서 평화롭게 해결되도록 해주십시오.]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규정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망언을 직접 반박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 : 일본은 아직 무법 행세를 합니다.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우리 법이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우기고 있습니다. 지금도 미국에서 하버드 교수가 시켜서 거짓말을 하고 있습니다.]

분홍색 한복을 입고 단상에 오른 할머니는 입장문을 읽어내려가는 내내 울먹이거나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 : 이제 시간이 없습니다. 제가 (먼저 돌아가신) 할머니들한테 가서, 저 하늘나라 가서 뭐라고 하겠습니까.]

이 할머니는 내일(17일) 하버드대 아시아태평양 법대 학생회가 주최하는 온라인 세미나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 경험을 증언할 예정입니다.

내일 세미나는 역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 현지 학생들이 마련했으며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