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ICJ 판단 받아달라"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ICJ 판단 받아달라"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2.16 1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ICJ 판단 받아달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이 잘못을 깨닫고 반성하도록 국제사법재판소(ICJ) 판단을 받아달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들에게 호소했습니다.

올해 93살인 이 할머니는 오늘(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정부가 나서 국제법으로 일본의 죄를 밝혀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한일 두 나라가 "언제까지 으르렁대기만 할 것인가"라며, "국제재판소에 가서 완전한 해결을 하고 양국 간 원수 지지 말고 친하게 지내야 할 것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대표를 맡았습니다.

ICJ는 유엔의 사법기관으로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회원국들은 ICJ의 판결을 따를 의무가 있습니다.

이 할머니와 함께 추진위를 결성한 연세대 법학연구원 신희석 박사는 ICJ 제소를 통해 위안부 제도가 국제법 위반이었는지 판단을 받고,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들의 증언을 기록으로 남기겠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추진위는 설 전에 여성가족부 등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대통령에게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