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김학의 출금' 차규근 출입국본부장 소환

검찰, '김학의 출금' 차규근 출입국본부장 소환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1.02.16 1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김학의 출금 차규근 출입국본부장 소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오늘(16일)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 수사팀은 차 본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공익신고서에 따르면 법무부 출입국심사과 공무원들은 2019년 3월 19일 오전부터 같은 달 22일 오후까지 177차례에 걸쳐 김 전 차관의 이름, 생년월일, 출입국 규제 정보 등이 포함된 개인정보를 조회하고, 이를 상부에 보고했습니다.

차 본부장은 이규원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검사가 이 같은 경위로 취득한 개인정보를 이용해 김 전 차관에 대해 불법적으로 긴급 출금 조처한 사정을 알면서도 하루 뒤인 23일 오전 출금 요청을 승인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1일 법무부 감찰담당관실, 차규근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 사무실,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 대검 기획조정부, 이 검사가 파견 중인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확보한 차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그를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차 본부장을 소환 조사 중인 것은 사실이나 자세한 사항은 말해줄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