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BA 샌안토니오-디트로이트전 코로나 여파로 연기…시즌 25번째

NBA 샌안토니오-디트로이트전 코로나 여파로 연기…시즌 25번째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1.02.16 1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샌안토니오-디트로이트 경기의 연기 결정을 알린 NBA (사진=NBA 트위터, 연합뉴스)
▲ 17일 열릴 예정이던 샌안토니오-디트로이트 경기의 연기 결정을 알린 NBA

미 프로농구 NBA 샌안토니오 스퍼스와 디트로이트 피스턴스의 맞대결이 코로나19 영향으로 미뤄졌습니다.

NBA 사무국은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리틀 시저스 아레나에서 열릴 예정이던 샌안트니오와 디트로이트의 경기를 연기했다고 발표했습니다.

NBA 사무국에 따르면 샌안토니오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한 리그 규정에 따라 확진자와의 밀접 접촉 여부를 확인하다 보니 샌안토니오가 경기 개최에 필요한 최소 선수 숫자 8명을 채울 수 없게 됐습니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23일 2020-2021시즌을 개막한 이후 코로나19로 연기된 NBA 경기는 25경기로 늘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NBA 트위터,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