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교 폭력으로 국가대표 자격 박탈…'흥자매' 몰락

학교 폭력으로 국가대표 자격 박탈…'흥자매' 몰락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02.16 01:22 수정 2021.02.24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학교 폭력으로 물의를 일으킨 여자배구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국가 대표팀에서 뛸 수 없게 됐습니다. 소속 팀인 흥국생명도 무기한 출전 징계를 내렸는데, 여자배구의 흥행을 이끌던 스타 자매는 끝없이 추락하고 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중학교 시절 동료에게 폭력을 행사했다고 인정한 이재영, 이다영 자매에게 철퇴가 내려졌습니다.

대한배구협회는 두 선수를 국가대표 선발 대상에서 무기한 제외하기로 했습니다.

두 선수 모두 도쿄올림픽 티켓을 따내는 데 크게 기여한 핵심 전력이지만, 일벌백계 차원에서 중징계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협회는 또 두 선수의 어머니 김경희 씨에게 지난해 수여 했던 '장한 어버이 상'도 취소했습니다.

[조용구/대한배구협회 사무처장 : 학교 폭력 가해자는 지도자·선수 모두 국가대표 선발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소속팀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리면서 선수들과 함께 피해자의 상처가 치유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뛰어난 실력에 남다른 흥으로 여자배구의 인기를 이끌던 쌍둥이 자매는 학폭 가해자로 몰락하면서 앞으로 선수 생활도 불투명해졌습니다.

비난 여론이 확산되며 자매가 출연한 광고와 예능 프로가 인터넷에서 모두 삭제되고 있습니다.

앞서 두 선수는 자필 사과문을 올려 사죄하고, 피해자들을 만나 직접 사죄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파문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습니다.

남자배구에서도 송명근과 심경섭이 '과거 학폭'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등 추가 폭로들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배구계를 넘어 스포츠계 전체로 각성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