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밤 10시까지' 첫날…"다행이지만 여전히 막막"

'밤 10시까지' 첫날…"다행이지만 여전히 막막"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2.15 20:09 수정 2021.02.15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도권에서는 오늘(1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됐습니다. 식당이나 카페 영업시간이 밤 9시에서 10시로 한 시간 연장됐고 유흥시설도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 밤 10시까지 문을 열 수 있습니다. 다만 5명 이상 모이지 못하게 한 조치는 계속 유지됩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전연남 기자, 가게들 문 닫는 시간이 한 시간 늦춰졌는데 어떤가요. 전과는 분위기가 좀 달라졌습니까?

<기자>

네, 저는 홍대 거리에 나와 있습니다.

평소 월요일 이곳은 굉장히 한산한데 오늘은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된 첫날이라서 그런지 홍대 거리를 찾은 시민들이 꽤 많이 보이고 있습니다.

밤 9시까지만 매장에 손님을 받고 영업을 할 수 있었던 식당과 카페의 경우에는요.

한 시간 더 늘어난 밤 10시까지 영업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지금 시간이 저녁 8시가 다 된 시간인데요.

이전 같으면 가게에 있던 사람들이 속속 자리를 마무리하고 나갈 채비를 했을 텐데 오늘은 아직 많은 손님들이 여전히 매장 안에서 식사를 하고 또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가게 하는 분들 입장에서는 한 시간 더 장사할 수 있어서 도움이 되지 않을까도 싶은데, 현장의 반응은 어떤가요?

<기자>

매상이 집중되는 저녁 시간에 한 시간 더 영업을 할 수 있게 된 데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치는 상인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술집과 유흥주점 사이에서는 아쉽다는 의견도 많았습니다.

[정현성/오락실 관리직원 : 한 시간이 더 늘어나 가지고 오늘도 사람들 많이 오셨더라고요, 평소보다는. (앞으로 매출이) 더 좋아질 것 같기도 하고.]

[정낙준/술집 사장 : 먹고 살기에는 확실히 부족한, 채워준다는 느낌도 아니고. 9시나 10시나 별 차이가 없는데, 마치 그냥 왜 이걸 늘려주는 걸까 생각이 들 정도로 저희한테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호프집이나 주점 등 이른바 2차 업종 업주들은 10시 영업시간 완화로 의미 있는 변화를 기대하기는 역부족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저녁 모임을 꺼리는 분위기가 자리 잡은 데다 밤 9시 이후 손님이 몰리는 업종 특성상 상황이 크게 나아지기 어렵다는 막막함도 토로합니다.

업주 대부분은 테이블 간 거리두기 칸막이 설치 등 핵심 방역 수칙을 잘 지켜 코로나 추가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데에는 적극적인 동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원형희)  

▶ "맞춤 방역 해달라"…3월부터 새 거리두기 적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