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폭' 이재영·다영 자매, 배구 국대 자격 '무기한 박탈'

'학폭' 이재영·다영 자매, 배구 국대 자격 '무기한 박탈'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21.02.15 11:22 수정 2021.02.24 13: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학폭 이재영·다영 자매, 배구 국대 자격 무기한 박탈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다영 자매의 국가대표 자격이 무기한 박탈됐습니다.

대한배구협회는 "아마추어 배구를 관장하는 협회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이재영과 이다영을 향후 국가대표 선수 선발 대상에서 무기한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전주 중산초등학교, 경해여중, 선명여고에서 내내 함께 뛴 레프트 이재영과 세터 이다영 자매는 2019년 국제배구연맹(FIVB) 네이션스리그와 도쿄올림픽 예선,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했습니다.

배구협회는 국가대표팀의 주축에다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두 선수의 징계를 놓고 어제(14일)와 오늘 이틀에 걸쳐 회의를 열고 고민했습니다.

협회는 논의 결과,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주력 선수인 둘을 제외할 경우 전력 손실이 크지만 '국가대표 선수로서의 부적격한 행동에 대해 일벌백계한다'는 차원에서 중징계를 결정했습니다.

배구협회는 향후 대응 방안을 놓고 한국배구연맹, KOVO와도 협력할 예정이고 인권권익센터를 통해 학교폭력 재발 방지를 위한 교육에도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국가대표에 매번 선발될 정도로 빼어난 기량을 갖췄던 쌍둥이 자매는 이번 학교폭력 사건으로 한순간에 추락했습니다.

소속 구단인 흥국생명은 앞서 이재영·이다영 자매에게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내렸고, 방송가에서도 두 선수가 지난해 출연했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E채널 '노는 언니', 채널A '아이콘택트' 등 예능 프로그램 다시보기와 클립 영상에서 삭제했습니다.

기아자동차 광고 영상도 내려졌습니다.

이재영·다영 자매는 코트에 복귀하더라도 태극마크를 다시 달기는 사실상 어려워져 선수 인생의 최대 위기를 맞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