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내년 동계올림픽 반드시 개최"…주중 외교사절 현장 참관 동행

중국 "내년 동계올림픽 반드시 개최"…주중 외교사절 현장 참관 동행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1.02.15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내년 동계올림픽 반드시 개최"…주중 외교사절 현장 참관 동행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인권 문제를 내걸며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중국 외교장관이 중국 주재 외교사절과 함께 올림픽 준비 현장을 참관하며 강력한 개최 의지를 천명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한국을 포함해 일본과 러시아,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30여개 나라 중국 주재 외교사절과 고위급 외교관들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초청으로 지난 13일과 14일 올림픽이 열리는 장자커우를 참관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가 이번 행사 참관 사절로 직접적으로 언급한 국가들 가운데는 미국과 영국은 없었습니다.

왕이 외교부장은 장자커우 참관 당시 외교 사절들에게 "시진핑 국가 주석이 올림픽 준비 현장을 시찰할 정도로 중국 정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부장은 그러면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이미 1년을 앞두고 카운트다운에 돌입했으며 각종 준비가 잘되고 있다"면서 "중국은 안전하면서도 멋진 올림픽을 성대하게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또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잘 개최하는 것은 전 세계인에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줄 것"이라며 "각 국 대표단의 베이징 올림픽 참가를 열렬히 환영하며, 중국은 반드시 각국 선수들이 헛걸음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춘제 기간에 중국 정부가 외교부장과 주요국 외교사절까지 동원해 베이징 동계올림픽 현장을 찾는 것은 최근 미국과 영국 중심으로 제기되는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을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달 초 180개 국제인권단체는 신장 위구르족 탄압을 포함해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의 인권 탄압을 이유로 베이징 동계 올림픽의 보이콧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미국 공화당 소속 일부 상원의원들도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과 홍콩 민주주의 탄압, 대만 위협 등을 이유로 베이징 동계올림픽 철회 결의안을 제출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