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영-이다영 '학폭' 사안 엄중…무기한 출전 정지"

"이재영-이다영 '학폭' 사안 엄중…무기한 출전 정지"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21.02.15 10:32 수정 2021.02.24 13: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자 프로배구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의 학교 폭력 논란 이후 징계 수위를 고민하던 흥국생명이 두 명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습니다.

흥국생명은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사안이 엄중한 만큼 해당 선수들에 대해 무기한 출전 정지를 결정했다"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이번 일로 배구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께 실망을 끼쳐 죄송하고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구단도 해당 선수들의 잘못한 행동으로 인해 고통받은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