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명근 "저는 가해자가 맞습니다"…'경기 나오지 않겠다' 선언

송명근 "저는 가해자가 맞습니다"…'경기 나오지 않겠다' 선언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21.02.14 16:36 수정 2021.02.24 1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송명근 "저는 가해자가 맞습니다"…경기 나오지 않겠다 선언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이 된 OK금융그룹 프로배구 선수 송명근이 폭로된 내용이 모두 사실이라고 시인하고 공개적으로 사과했습니다.

송명근은 오늘(14일) 자신의 SNS에 "저는 학교 폭력 가해자가 맞습니다.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행위를 저지른 것이 맞습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과거 송명근에게 폭행당해 급소 부위 수술을 받았다는 피해자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습니다.

이에 송명근은 역시 가해자로 지목된 심경섭과 함께 어제 구단을 통해 '학폭' 사실을 인정하는 사과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송명근은 "제아무리 어리고 철없던 시절이었다 하더라도 누군가에게 신체적 정신적 폭력을 행사하고 그로 인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드렸다는 것은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고 잘못을 인정했습니다.

또, "나이가 들어 아빠가 되고 많은 후배가 생기다 보니 그때 했던 행동이 얼마나 심각하고 위험하고 나쁜 행동이었는지 처절하게 느끼고 있다"며 "반성하고 또 반성한다"고 말했습니다.

송명근은 사죄하고 반성하는 의미로 앞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않겠다는 뜻도 내비쳤습니다.

그는 "선배로서 무책임한 일이겠지만 내일 이후의 경기에 자숙하는 의미에서 출전하지 않는 것을 감독님을 통해서 구단의 허락을 받을 생각"이라며 "이렇게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