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론조사] '야권 승리' 30.3% vs '여권 승리' 23%

[여론조사] '야권 승리' 30.3% vs '여권 승리' 23%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2.13 20:35 수정 2021.02.13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설 특집 SBS 여론조사 세 번째 순서입니다. 전국 유권자에게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전망을 물었더니 야권 승리 30.3%, 여권 승리 23%로 나왔습니다. 야권 승리 응답이 여전히 많았지만 추세는 약해졌고, 한 곳씩 나눠 가질 것이라는 답변이 28.8%로 늘었습니다.

먼저,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의 승리를 예상한 유권자는 30.3%, 여권이 이길 것이라는 응답은 23%였습니다.

여야가 서울, 부산 한 곳씩 가져가는 이른바 무승부는 28.8%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월 1일 보도된 SBS 신년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야권 승리 예상은 8.9%포인트 줄어든 반면, 무승부는 7.8%포인트 늘었습니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야권 승리 전망이 13.7%포인트나 떨어져 진폭이 가장 컸습니다.

서울시장 선거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이찬복/여론조사기관 '입소스' 본부장 :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논의가 가시적인 결과를 내지 못하면서 아마도 야권 지지층에서 불안감이 일부 반영된 결과로 (보입니다.)]

정당지지도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8.5%, 국민의힘 20.8%, 국민의당 6.1%, 정의당 5.3% 순이었습니다.

연령대별 지지율은 민주당에서는 40대가, 국민의힘에서는 60세 이상이 가장 높아 주력 투표층으로 지목됐습니다.

신년 여론조사와 비교해보면 각각 오차 범위에서 민주당 등은 올랐고, 국민의힘 등은 떨어졌습니다.

이념 성향이 어디에 가까운지 물었더니 진보 31.6%, 보수 26.3%, 중도 34.9%로 나뉘었습니다.

무당층만 놓고 보면, '나는 중도'라는 응답이 45.8%로 유달리 많아 이들의 표심이 주목됩니다.

이번 조사는 SBS가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유무선 전화면접조사로 전국 유권자 1천2명의 응답을 얻었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입니다.

(영상편집 : 김선탁, CG : 조수인·강유라)

▶ [여론조사] 이재명 28.6%-이낙연 13.7%-윤석열 13.5%
▶ [통계표 내려받기] SBS 2021 설 특집 국민여론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