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고령 위안부 피해자 정복수 할머니 별세

최고령 위안부 피해자 정복수 할머니 별세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1.02.12 20:13 수정 2021.02.12 2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가운데 최고령이었던 정복수 할머니가 오늘(12일) 오전 별세했습니다.

지난 2013년부터 나눔의 집에서 생활해온 정 할머니는 106세로 알려져 왔지만, 실제 나이는 98세로, 위안부 피해 생존자 가운데 최고령이었다고 나눔의 집 측이 밝혔습니다.

이제 우리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15명으로 줄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