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속도로 일부 정체도 해소 중…내일 평소 주말 수준

고속도로 일부 정체도 해소 중…내일 평소 주말 수준

한성희 기자 chef@sbs.co.kr

작성 2021.02.12 20:00 수정 2021.02.12 2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신대로 올해는 멀리서 인사드리는 집이 많아지면서 고속도로 역시 예전처럼 많이 밀리지는 않았습니다.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한성희 기자, 교통량이 줄었으니까 올해는 휴게소 찾는 사람도 많지는 않았겠네요.

<기자>

네, 명절이면 크게 붐볐던 이곳 안성휴게소는 이동량이 줄어서인지, 하루 종일 비교적 한산한 모습이었습니다.

오전 10시부터 여기 머물며 살펴보니 오후 1~2시쯤 포장 음식 판매점 앞에 줄이 잠깐 생겼던 때를 제외하면 내내 여유로웠습니다.

교통상황 역시 오늘(12일) 정오부터 2시까지는 귀경-귀성 양방향 모두 막히는 곳이 꽤 있었지만, 지금은 대부분 해소됐습니다.

오후 2시를 전후해서 지금까지 경부선 북천안에서 안성 부근, 서해안선 당진에서 서해대교 구간 등에서는 정체가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대체로는 오후 3시쯤부터 풀려서 원활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지금도 귀경길에는 일부 막히는 구간이 있지만, 오후 9시 전후로 이마저도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후 8시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4시간 30분, 대전에서 서울은 1시간 40분, 목포에서는 3시간 4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내일 고속도로 교통량은 오늘 예상치인 429만대보다 적은 385만대가 될 걸로 내다봤습니다.

서울 방향으로는 약 39만대가 몰려 평소 토요일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세경·김용우, 영상편집 : 황지영, 현장진행 : 김대철, 헬기조종 : 민병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