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하원 영 김 의원, '위안부 논문' 램지어 교수에 사과 요구

미 하원 영 김 의원, '위안부 논문' 램지어 교수에 사과 요구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2.12 1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하원 영 김 의원, 위안부 논문 램지어 교수에 사과 요구
한국계 미국 연방 하원의원이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하는 논문을 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에게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공화당 소속인 영 김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진실이 아니고, 사실을 오도할 뿐 아니라 역겹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자신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왔다고 소개한 뒤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피해자들에게 상처를 주는 내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인신매매와 노예 피해자를 지원해야 한다. 이들의 인격을 손상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난해 1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제39선거구에서 민주당 현역인 길 시스네로스 의원을 누르고 당선됐습니다.

(사진=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