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에 도움돼야 협력" vs "중국 이익 존중하라"

"미국에 도움돼야 협력" vs "중국 이익 존중하라"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2.12 07:36 수정 2021.02.12 08: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 첫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3주 만인데, 두 정상은 두 시간 동안의 통화에서 민감한 현안을 모두 거론하며 맞섰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3주 만에 이뤄진 시진핑 주석과의 통화에서 무역과 인권 문제를 모두 꺼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때부터 문제 삼은 불공정 무역뿐 아니라, 홍콩 탄압과 신장 인권 문제, 타이완 관계 우려까지 직접 언급한 겁니다.

시 주석은 내정 간섭이라고 맞섰습니다.

시 주석은 이어 "미국은 중국의 핵심 이익을 존중하고 신중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인에게 도움이 될 때 중국과 협력하겠다"고 응수했습니다.

두 정상은 장외에서도 각을 세웠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을 겨냥한 국방 전략 수립을 지시했고,

[바이든/미국 대통령 : 증가하는 중국의 도전에 맞서고, 인도·태평양, 전 세계에서 우리 이익과 평화를 지켜야 합니다.]

시진핑 주석은 누구도 중국을 막을 수 없다고 했습니다.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어떤 힘도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향한 발걸음을 저지할 수 없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화 통화는 2시간 동안 진행됐다며 인프라 투자와 관련해 중국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어젯밤 저는 시진핑 주석과 2시간 연속 통화했습니다. 우리가 움직이지 않으면 중국은 우리 점심을 먹어 치울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대중 강경 정책 계승을 분명히 하고, 시 주석은 여기에 반발하고 나서면서 미중 갈등이 2라운드에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