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란 억류 한국케미호 선원 1명 귀국…나포 37일만

이란 억류 한국케미호 선원 1명 귀국…나포 37일만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2.11 14: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란 억류 한국케미호 선원 1명 귀국…나포 37일만
주이란 한국대사관 현장지원팀이 3일(현지시간) 이란 라자이항 인근에 정박해 있는 한국케미호에서 선원들과 면담하고 있다.

이란 정부가 억류해 온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 선원 1명이 풀려나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11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케미호의 한국인 선원 1명이 어제 오후 건강상 이유로 귀국했습니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지난달 4일 한국케미호를 나포하고 나서 37일 만에 이뤄진 첫 한국인 선원 귀국입니다.

한국케미호 선사 측은 현재 다른 선원들의 하선과 귀국 희망 의사 등을 확인하면서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선사 측은 선박과 화물 관리 등을 위해 필수 인력이 필요한 점을 고려해 대체 인원 확보 상황에 따라 다른 선원들의 귀국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선원들의 하선 계획이 마련되는 대로 귀국 희망 선원들이 테헤란으로 이동해 PCR 검사 등의 과정을 거쳐 귀국할 수 있도록 영사 조력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달 4일 호르무즈 해협의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한국 국적 선박 한국케미호를 나포하면서 한국인 5명을 포함해 선원 20명이 이란에 억류됐습니다.

이 선박에는 선장·1∼3등 항해사·기관장 등 한국 선원 5명과 미얀마인 11명, 인도네시아인 2명, 베트남인 2명 등이 승선해 있었습니다.

이후 이란 정부는 지난 2일 선장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선원을 석방한다고 발표했고, 주이란 한국대사관의 현장지원팀은 그다음 날 라자이항에 정박한 한국케미호에 처음 승선해 선원들을 면담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