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제유가 상승 랠리…하반기 전기요금 오르나

국제유가 상승 랠리…하반기 전기요금 오르나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2.11 09: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국제유가가 상승 랠리를 이어가면서 하반기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도 커졌습니다.

올해부터 전기요금 연료비 연동제가 시행돼 연료비가 오르면 요금도 시차를 두고 오르게 됩니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국제유가는 1년 만에 배럴당 60달러를 넘어섰습니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 9일 기준 배럴당 60.49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월평균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해 10월 배럴당 40.67달러였지만 12월엔 49.84달러로 올랐고, 올해 2월 들어서는 58달러대로 올라섰습니다.

정부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하면서 국제유가 전망치를 올해 상반기에는 배럴당 평균 44.8달러, 하반기에는 48.0달러로 예측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1분기에 4인 가족 기준으로 월 최대 1천50원, 2분기에는 최대 1천750원씩 요금이 내려가고, 하반기에도 인하 효과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국제유가는 미국 새 행정부의 추가 경기부양책 추진에 따른 경기회복 기대와 주요 산유국의 연합체인 OPEC+(OPEC플러스)의 감산 정책 등으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1월에는 LNG 가격도 크게 뛰어서 전기요금 인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전 관계자는 "전기요금은 유가뿐만 아니라 석탄값, 환율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면서 "유가가 오르면 연동제 조정요금이 오를 수 있지만, 소비자 보호 장치가 있어 큰 폭의 상승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