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매매 · 전셋값 상승폭 둔화…공급대책 효과?

서울 매매 · 전셋값 상승폭 둔화…공급대책 효과?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1.02.10 21:16 수정 2021.02.11 0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지난 4일 대규모 공급대책을 내놨지만, 전국 아파트값 오름세는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래도 상승폭은 조금 줄었는데, 공급대책이 집값 불안 심리를 달래는 효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보도에,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 83만 가구, 서울 32만 가구를 공급하겠다는 부동산 대책이 나온 직후 전국 아파트 가격은 전주보다 0.27% 상승했습니다.

수도권은 전주와 인상폭이 같았지만, 서울과 지방 상승폭이 다소 둔화했습니다.

중저가 아파트 매수세는 꾸준했지만, 서울 마포 등 상승폭이 높던 지역이 관망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 전세 가격도 오름폭이 줄었는데, 서울은 3주 연속 상승폭이 둔화했습니다.

공급대책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는 의견도 있지만, 반짝 효과에 머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공급 지역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어서입니다.

여기에 서울 동자동 쪽방촌 개발을 놓고는 토지주 반발이 본격화하면서 역세권 등 도심 공공개발도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오정자/후암1구역 재개발추진위원장 : 토지 수용한다는 그 말은 우리가 그냥 현금을 받고 나간다는 뜻이잖아요. 여기 어려서부터 살았는데 그냥 나가라는 거냐, 그러면서 하소연하시는 분도 있고.]

수요자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정부 움직임도 바빠졌습니다.

윤성원 국토부 차관은 '공공재개발 후보지' 중 한 곳인 신설1구역을 방문해 공급대책이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설 연휴가 지난 이달 중순부터 공공정비사업 관련 컨설팅을 시작하는 한편, 20곳 정도로 예상되는 신규 택지 지정도 최대한 앞당길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김현상,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