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월성원전 폐쇄, 사법적 판단 대상 되는 것 납득할 수 없어"

청와대 "월성원전 폐쇄, 사법적 판단 대상 되는 것 납득할 수 없어"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2.10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와대 "월성원전 폐쇄, 사법적 판단 대상 되는 것 납득할 수 없어"
청와대가 월성 원전 1호기 폐쇄가 사법적 판단의 대상이 되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오늘(10일) 월성원전 수사와 관련한 서면 브리핑을 통해 "월성원전 1호기 폐쇄는 대통령 공약사항이고 정부의 주요 정책 과제로 선정돼 공개적으로 추진됐던 사안"이라면서, "이것이 사법적 판단의 대상이 되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월성원전 폐쇄와 관련한 청와대 지시 여부 등은 "재판이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고도 했습니다.

앞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어제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청와대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총리와 법무장관의 대정부 질문 답변으로 갈음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그제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수사가 국가의 에너지 정책을 직접 목표로 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는 기대는 갖고 있다"면서, "또 그런 수사가 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