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OC "모리 발언 완전 부적절"…올림픽 후원사 "용인 못해"

IOC "모리 발언 완전 부적절"…올림픽 후원사 "용인 못해"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2.10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IOC "모리 발언 완전 부적절"…올림픽 후원사 "용인 못해"
모리 요시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의 '여성 멸시'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모리 회장이 사과했으니 끝난 문제라던 기존 입장을 바꿔 "완전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고, 올림픽 후원사들도 불만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10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IOC는 전날 모리 회장의 발언과 관련 "완전히 부적절하고 IOC 공약과 올림픽 개혁에 반한다"는 취지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앞서 모리 회장은 지난 3일 열린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임시 평의원회에서 여성 이사 증원 문제를 언급하면서 "여성이 많은 이사회는 (회의 진행에) 시간이 걸린다"고 발언해 여성 멸시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이와 관련, IOC는 지난 4일 성명에선 "모리 회장이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으니 이 문제는 끝났다고 생각한다"며 더는 문제 삼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그러나 비판 여론이 수그러들지 않고 선수와 올림픽 후원사에서도 비난의 목소리가 잇따르자, 모리 회장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하는 성명을 다시 낸 것으로 보입니다.

NHK가 올림픽 후원사 70곳을 상대로 모리 회장 발언에 대한 입장을 질문한 결과, 취재에 응한 54개사 중 무응답(18개사)를 제외한 36개사가 "발언을 용인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답변한 모든 후원사가 모리 회장의 발언은 용납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셈입니다.

"도쿄올림픽 대회의 비전인 '다양성과 조화'에 반한다.", "남녀평등을 주창하는 올림픽·패럴림픽 정신에 반해 부적절하다"라는 등의 지적이 나왔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현시점에서 스폰서 계약의 재검토하거나 중단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답변한 42개사가 모두 "예정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올림픽 자원봉사자가 무더기로 사퇴하는 등 일본 내 모리 회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여론이 강하지만, 모리 씨가 계속 조직위 회장을 맡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게 정부와 여당의 속내라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습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이사와 평의원이 함께 참여하는 합동 임시 회의를 오는 12일 개최해 모리 회장 발언에 대한 대응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