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대장 있어야 가입 가능한 '클럽하우스', 인기 비결은?

초대장 있어야 가입 가능한 '클럽하우스', 인기 비결은?

김기태 기자

작성 2021.02.10 0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에 관심 있는 주제에 대해 음성으로 대화할 수 있는 클럽하우스라는 SNS가 화제입니다. 가입을 위한 초대장이 비싸게 거래될 정도라는데요.

인기의 이유를 김기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최근 인기가 치솟는 SNS '클럽하우스' 대화방입니다.

모르는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며 일상을 공유합니다.

클럽하우스는 미국 한 스타트업이 지난해 개발한 쌍방향 음성 기반 SNS입니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이 앱을 통해 소통하는 등 유명인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점에 이용자들이 열광하면서 지난해 말 60만 수준이던 가입자가 급증해 최근 6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문자로는 답답하고 영상은 노출이 부담스런 이들에게 음성 소통이 매력적인 대안이 된 것입니다.

기존 가입자의 초대를 받아야 이용할 수 있는 구조라 클럽하우스 초대장이 인터넷 중고 장터를 통해 거래되기도 합니다.

코로나 시대에 고립됐다고 느끼는 사람들에게 최적의 소통 공간을 제공한 게 인기의 비결이라는 분석입니다.

[구정우/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 : 정보가 난립하는 우리 사회에서 검증된 이들로부터 좋은 정보를 획득하려는 욕구가 깔려있는 것 같고요.]

클럽하우스에서 다뤄지는 주제는 정치, 경제, 문화, 사회 이슈 등 사실상 제한이 없습니다.

중국 정부는 신장 위구르족 강제수용소나 대만 독립, 홍콩 국가보안법 같은 민감한 정치적 주제로 토론이 이뤄지자 중국 본토에서의 클럽하우스 접속을 차단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