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출처도 모르는 고기…돼지고기 이력 붙여 한우로

출처도 모르는 고기…돼지고기 이력 붙여 한우로

G1 곽동화 기자

작성 2021.02.09 20:42 수정 2021.02.09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 농축산물 가격이 많이 올랐는데 원산지를 속여 파는 일도 반복되고 있습니다. 한우라고 파는 고기에 돼지고기 이력을 붙인 경우도 적발됐습니다.

G1 방송 곽동화 기자입니다.

<기자>

정선의 한 대형 마트 내 정육점입니다.

단속반이 진열된 고기들을 살펴보더니 대번에 원산지 표시가 잘못됐다는 걸 알아챕니다.

나흘 전 포장했다는 돼지고기는 이력번호를 검색하니 작년 9월 포장된 제품이었고 같은 이력번호가 바로 옆 한우에도 찍혀 있습니다.

어디서, 어떻게 들어온 무슨 고기인지 알 도리가 없는 겁니다.

[(이렇게 되면 이력 번호가 맞는지 원산지가 맞는지 모르잖아요.) 원산지와 국내산 같은 경우는 이력 번호를 미리 입력해놨다가, 손님이 오면 찍어서 팔고….]

한 정육점은 미국산 쇠고기와 돼지고기를 한우·한돈으로 속여 팔다 적발됐습니다.

미국산 쇠고기는 100g에 4천 원 꼴이었는데 한우로 속여 1만 원씩 받았습니다.

이렇게 7천 톤 넘게 속여 팔아 1억 6,442만 원을 더 챙겼습니다.

[(이건 뭐예요? 아까 보여주신 (장부) 세 개는 납품받는 거고 이건 납품하는 데예요?) 아니에요. 그것도 받는 거예요. (아까 장부를 세 개밖에 안 보여주셨잖아요.)]

농산물품질관리원 강원지원이 작년 한 해 적발한 원산지 표기 위반은 육류 28건 등 115건으로 모두 형사 입건했습니다.

농산물품질관리원은 코로나19가 계속되면서 늘고 있는 통신 판매에도 원산지 표기 위반 여부를 집중 단속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수 G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