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대차 "애플카 협의 없다"…시총 13.5조 증발

현대차 "애플카 협의 없다"…시총 13.5조 증발

이성훈 기자

작성 2021.02.09 0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대차가 애플과 자율주행 전기차를 공동 개발하는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현대차와 애플이 함께 전기차를 내놓을 수 있다는 기대감에 관련 주가는 크게 올랐었는데 이 소식에 주가는 큰 폭으로 또 떨어졌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8일 현대차와 애플이 애플카 개발을 협의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현대차는 사실상 협력 초기 단계이나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도 현대차와 기아에 개인투자 자금만 1조 8천억 원 넘는 뭉칫돈이 몰렸고 관련 주가가 급등했습니다.

하지만, 사흘 전 블룸버그에서 '양사의 협상이 중단됐다'는 보도가 나왔고 급기야 현대차는 어제(8일)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재공시했습니다.

업계에서는 하청업체 전락 가능성에 대한 현대차 내부의 회의론과 애플의 비밀주의를 협의 중단의 결정적 요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항구/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 : 협상은 비밀리에 진행이 되는 것이고, 이것이 일부 공개됐다는 거는 애플로 하여금 굉장히 당혹감을 느끼게 했을 거고.]

다만, 자율주행을 제외한 전기차 부문에서는 협력 여지가 남았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김진우/한국투자증권 연구원 : 공시문구라는 것은 몇 번의 검토를 거치기 때문에 당연히 '왜 전기차는 뺏을까?'라는 의구심이 합리적으로 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요.]

양사 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꺾이면서 기아차 주가는 15% 가까이 떨어졌고 현대차그룹 시가총액은 하루 만에 13조 5천억 원가량 줄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