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번 설에는 '온라인 성묘'…가상 차례상도 등장

이번 설에는 '온라인 성묘'…가상 차례상도 등장

KBC 신민지 기자

작성 2021.02.08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설 연휴 기간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비대면 온라인 성묘가 적극 권장됩니다. 정부에서는 추모의 마음을 되새기고, 가상의 차례상도 마련할 수 있도록 온라인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신민지 기자가 온라인 성묘, 어떻게 이용하는지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보건복지부가 운영하는 'e 하늘 장사 정보' 사이트입니다.

코로나로 성묘와 차례를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 온라인 차례상 등 비대면으로 대체할 수 있는 다양한 추모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간단한 본인 인증을 통해 로그인을 한 뒤, 고인의 생전 사진과 추모의 메시지, 영상 편지 등을 올려 온라인 추모관을 꾸밀 수 있습니다.

비록 모바일이지만 가풍에 맞는 차례상을 차릴 수도, 고인이 생전 좋아했던 꽃을 헌화할 수도 있습니다.

온라인상에 꾸며진 공간을 SNS로 공유해 가족과 친지, 고인을 그리워하는 이웃들과 함께 추모할 수도 있습니다.

설 연휴 기간 주요 공원묘역을 임시 폐쇄하기로 한 광주시 등 지자체들은 온라인 성묘 이용을 적극 권장하고 나섰습니다.

[김원중/광주광역시 고령사회정책과 : 9만 명 이상의 성묘객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특별하게 코로나 시기이기 때문에, 성묘를 현장에서 하는 건 좋겠지만 누구나 다 같이 전파(가능성) 이런 것 때문에 현장보다 온라인이 더 바람직하지 않나 이런 생각을 해봅니다.]

코로나로 인한 쓸쓸한 명절 분위기 속 온라인 성묘라는 새로운 장례문화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